키네틱 아트 '핑크리본'

전시장소
정문 앞
참여작가
아모레퍼시픽 * 조병철 작가

공병을 재활용하여 '살아 움직이는 예술 작품'인 키네틱 아트로, 자전거 페달을 돌리면 그 동력으로 핑크리본의 공병들이 움직이듯 유방암으로 고통 받는 분들을 위한 작품

탑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