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헤럴드경제 9.21.] 소각 대신 소생…‘세젤예’ 쓰레기가 뜬다

헤럴드경제, 2018.9.21. 

 

 

버려지는 자원에 디자인과 활용도를 더해 가치 있는 제품으로 만들어내는 ‘업사이클링(Upcycling, 새활용)’ 바람이 요즘 뜨겁습니다. 한국업사이클디자인협회에 따르면 국내 업사이클링 업체 수는 2011년 11개에서 지난해 기준 100개가 넘었고, 최근엔 가정에서도 손 쉽게 할 수 있는 업사이클링 체험 교육이 인기입니다.

 

아래 기사보기 링크를 클릭하시면 해당 기사의 홈페이지로 연결됩니다. 

탑 버튼

서울새활용플라자 대관 안내 사항


1. 대관 시간에는 준비 및 철수 시간 포함을 원칙으로 합니다.

2. 사용 인원은 최대 수용 인원을 초과할 수 없습니다.

3. 대관 운영시간 : 09:00 ~ 19:00 (평일) ※ 주말, 공휴일, 정기 휴무일 대관은 협의 필요

4. 대관 문의 : 02-2153-0419

예약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