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2018.4.27.] ‘무한한 새활용 상상展’개최

서울새활용플라자, 입주기업·작가들 손에서 재탄생한 폐기물 작품 전시
‘무한한 새활용 상상展’개최

 - 4월 27일(금)부터 8월 26일(일)까지 폐기물로 만든 작품 25여 점 선보여
 - 새활용을 통한 지속 가능한 디자인 실현하고자 기획
 - 새활용 활동은 시대정신을 반영한 선택 아닌 필수임을 알리는 게 목적

□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오는 4월 27일부터 8월 26일까지 1층 전시실에서 폐기물에 디자인을 더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낸 전시인 ‘무한한 새활용 상상 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폐자전거, 폐유리병, 페트병 등 재활용이 어려운 폐기물에 디자인을 더하거나 활용방법을 바꿔 새로운 가치를 만든 작품들로 꾸며진다. 
  ○이는 최근 플라스틱 쓰레기 대란이 사회적 문제로 부각되면서 새활용을 통한 지속 가능한 디자인을 실현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 서울새활용플라자에 입주한 25개 스튜디오가 참여해 각기 다른 폐기물들을 이용한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폐자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해법을 제시하고 문화, 경제, 사회를 관통하는 새활용 이론과 실천의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한다.  
  ○전시는 하이사이클, 유도영 작가, 프레자일, 글라스본, 비페이블 등 25개 스튜디오가 참여해 설치작품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인스톨레이션(installation) 전시와 쇼케이스(showcase) 전시가 결합된 형태로 진행된다.
  ○작품으로는 폐플라스틱 병을 활용한 장난감과 교구, 자전거 소모품으로 만든 인테리어 조명과 소품, 폐목재를 활용한 예술 작품, 버려진 양말로 만든 핸드메이드 인형 등이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 가능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 2017년 9월 개관한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세계 최대 업사이클링 문화공간으로서 32개의 스튜디오에 새활용 전문 기업과 작가들이 입주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국에서 발생되는 하루 40만 톤의 폐기물 중 재활용이 되는 폐기물을 제외한 6만 톤이 매립되거나 소각된다.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이처럼 재활용이 어려운 폐기물들에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 넣고 나아가 새활용이 시민들의 삶 속에 철학으로 자리 잡게 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는 폐기물을 소재로 한 제품 제작, 소재연구 및 개발, 체험교육, 프리마켓 등 다양한 분야의 활동을 하고 있다.

※ 전시 문의: 서울새활용플라자 담당자 ☎ 02-2153-0421




탑 버튼

서울새활용플라자 대관 안내 사항


1. 대관 시간에는 준비 및 철수 시간 포함을 원칙으로 합니다.

2. 사용 인원은 최대 수용 인원을 초과할 수 없습니다.

3. 대관 운영시간 : 09:00 ~ 19:00 (평일) ※ 주말, 공휴일, 정기 휴무일 대관은 협의 필요

4. 대관 문의 : 02-2153-0419

예약하기